4dr Date : 2007/02/07
2007.2.7


세상 사람들 모두 아는 오탁번의 詩를 나만 몰랐던 모양이다.
아침, 어느 사이트에서 그의 시 '폭설暴雪'을 읽고 마음에 들어 오탁번을 검색하다.
'굴비'라는 시도 마음에 들다.
'웃고 있지만 눈물이 난다'는 조용필의 노랫말이 딱 제격인 글이다.
쉽게 그렇게 느낄 수 있었다는 것은 시인의 의중이 전달되었단 소릴 것이다.
지난밤에 김훈의 단편 '배웅'이 하도 좋아서 본의 아니게 계속 읽을 것 같은데
작업 들어가는 이 시점에서 평소의 나와 어울리지 않게 시와 소설을 탐닉하니
시간 다투는 작업에 지장이 될까 망설여지기도 하다.









폭설暴雪


三冬에도 웬만해선 눈이 내리지 않는
南道 땅끝 외진 동네에
어느 해 겨울 엄청난 폭설이 내렸다
이장이 허둥지둥 마이크를 잡았다
― 주민 여러분! 삽 들고 회관 앞으로 모이쇼잉!
눈이 좆나게 내려부렸당께!


이튿날 아침 눈을 뜨니
간밤에 또 자가웃 폭설이 내려
비닐하우스가 몽땅 무너져내렸다
놀란 이장이 허겁지겁 마이크를 잡았다
― 워메, 지랄나부렀소잉!
어제 온 눈은 좆도 아닝께 싸게싸게 나오쇼잉!


왼종일 눈을 치우느라고
깡그리 녹초가 된 주민들은
회관에 모여 삼겹살에 소주를 마셨다
그날 밤 집집마다 모과빛 장지문에는
뒷물하는 아낙네의 실루엣이 비쳤다


다음날 새벽 잠에서 깬 이장이
밖을 내다보다가, 앗!, 소리쳤다
우편함과 문패만 빼꼼하게 보일 뿐
온 天地가 흰눈으로 뒤덮여 있었다
하느님이 行星만한 떡시루를 뒤엎은 듯
축사 지붕도 폭삭 무너져내렸다


좆심 뚝심 다 좋은 이장은
윗목에 놓인 뒷물대야를 내동댕이치며
宇宙의 迷兒가 된 듯 울부짖었다
― 주민 여러분! 워따. 귀신 곡하겠당께!
인자 우리 동네 몽땅 좆돼버렸쇼잉!






굴비


수수밭 김매던 계집이 솔개그늘에서 쉬고 있는데
마침 굴비 장수가 지나갔다
굴비사려, 굴비! 아주머니, 굴비 사요
사고 싶어도 돈이 없어요
매기수염을 한 굴비장수는
뙤약볕 들녘을 휘 둘러보았다
그거 한번 하면 한 마리 주겠소
가난한 계집은 잠시 생각에 잠겼다
품 팔러 간 사내의 얼굴이 떠올랐다


저녁 밥상에 굴비 한 마리가 올랐다
웬 굴비여?
계집은 수수밭 고랑에서 굴비 잡은 이야기를 했다
사내는 굴비를 맛있게 먹고 나서 말했다
앞으로는 절대 하지마!
수수밭 이랑에는 수수 이삭 아직 패지도 않았지만
소쩍새가 목이 쉬는 새벽녘까지
사내와 계집은
풍년을 기원하며 수수방아를 찧었다


며칠 후 굴비장수가 다시 마을에 나타났다
그날 저녁 밥상에 굴비 한 마리가 또 올랐다
또 웬 굴비여?
계집이 굴비를 발라주며 말했다
앞으로는 안 했어요
사내는 계집을 끌어안고 목이 메었다




4d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