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dr Date : 2007/05/15

2007.5.15


원하건 원하지 않건 꼼짝없이 바쁜 날들이다.
진도는 느리고 중간 중간에 작은 일들이 더 생겨난다.
지금 하는 일에 집중해야는데 다음 일을 구상하는,
일 못하는 사람의 전형적인 머리 구조를 며칠째 유지하고 있다.
당연히 답답할 수밖에.
뒷통수는 묵직해지고 호흡은 거칠어진다.
하지만 여기는 구례다.
나간다.
일 때문에 나가지 못한다는 것은 정말 멍청한 일이 아닌가.



















































나의 시선이 느껴지는 사진이면 좋겠다.


4dr@naver.com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