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dr
조회 수 2810 댓글 3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금년 중 가장 볕이 좋았던 날 아침.

오래간만에 카메라를 들고 몇 걸음 걸어 나갔다.

컴퓨터에 사진을 집어넣고 사진에 등장한 소녀들을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다.

세월이 흘러,

저 아이들이 맞이하게 될 인생의 어느 힘겨운 순간에,

이 날 아침의 빛과 바람과 공기를,

그 모든 숨 내음을 기억해 낼지도 모르겠다고.

 

"그곳은 어떤가요?"

 

 

바칼로레아Baccalaureate 기출 주제라고 돌아다니는 텍스트를 누군가의 페이스북에서

우연히 보고 일단 킵은 해두었다.

 

1장 인간(Human)

Q1-스스로 의식하지 못하는 행복이 가능한가?

Q2-꿈은 필요한가?

Q3-과거에서 벗어날 수 있다면 우리는 자유로운 존재가 될 수 있을까?

Q4-지금의 나는 내 과거의 총합인가?

Q5-관용의 정신에도 비관용이 내포되어 있는가?

Q6-사랑이 의무일 수 있는가?

Q7-행복은 단지 한순간 스치고 지나가는 것인가?

Q8-타인을 존경한다는 것은 일체의 열정을 배제한다는 것을 뜻하는가?

Q9-죽음은 인간에게서 일체의 존재 의미를 박탈해 가는가?

Q10-우리는 자기 자신에게 거짓말을 할 수 있나?

Q11-행복은 인간에게 도달 불가능한 것인가?

 

2장 인문학(Humanities)

Q1-우리가 하고 있는 말에는 우리 자신이 의식하고 있는 것만이 담기는가?

Q2-철학이 세상을 바꿀 수 있는가?

Q3-철학자는 과학자에게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는가?

Q4-역사가는 객관적일 수 있는가?

Q5-역사학자가 기억력만 의존해도 좋은가?

Q6-역사는 인간에게 오는 것인가 아니면 인간에 의해 오는 것인가?

Q7-감각을 믿을 수 있는가?

Q8-재화만이 교환의 대상이 될 수 있는가?

Q9-인문학은 인간을 예견 가능한 존재로 파악하는가?

Q10-인류가 한 가지 언어만을 말하는 것은 바람직한가?

 

3장 예술(Arts)

Q1-예술 작품은 반드시 아름다운가?

Q2-예술 없이 아름다움에 대하여 말할 수 있는가?

Q3-예술 작품의 복재는 그 작품에 해를 끼치는 일인가?

Q4-예술 작품은 모두 인간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는가?

Q5-예술이 인간과 현실과의 관계를 변화시킬 수 있는가?

 

4장 과학(Sciences)

Q1-생물학적 지식은 일체의 유기체를 기계로만 여기기를 요구하는가?

Q2-우리는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만을 진리로 받아들여야 하는가?

Q3-계산, 그것은 사유한다는 것을 말하는 것인가?

Q4-무의식에 대한 과학은 가능한가?

Q5-오류는 진리를 발견하는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가?

Q6-이론의 가치는 실제적 효용가치에 따라 가늠되는가?

Q7-과학의 용도는 어디에 있는가?

Q8-현실이 수학적 법칙에 따른다고 할 수 있는가?

Q9-기술이 인간조건을 바꿀 수 있는가?

Q10-지식은 종교적인 것이든 비종교적인 것이든 일체의 믿음을 배제하는가?

Q11-자연을 모델로 삼는 것이 어느 분야에서 가장 적합한가?

 

5장 정치와 권리(Politics&Rights)

Q1-권리를 수호한다는 것과 이익을 옹호한다는 것은 같은 뜻인가?

Q2-자유는 주어지는 것인가 아니면 싸워서 획득해야 하는 것인가?

Q3-법에 복종하지 않는 행동도 이성적인 행동일 수 있을까?

Q4-여론이 정권을 이끌 수 있는가?

Q5-의무를 다하지 않고도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가?

Q6-노동은 욕구 충족의 수단에 불구한가?

Q7- 정의의 요구와 자유의 요구는 구별될 수 있는가?

Q8-노동은 도덕적 가치를 지니는가?

Q9-자유를 두려워해야 하나?

Q10-유토피아는 한낱 꿈일 뿐인가?

Q11-국가는 개인의 적인가?

Q12-어디에서 정신의 자유를 알아차릴 수 있나?

Q13-권력 남용은 불가피한 것인가?

Q14-다름은 곧 불평등을 의미하는 것인가?

Q15-노동은 종속적일 따름인가?

Q16-평화와 불의가 함께 갈 수 있나?

 

6장 윤리(Ethics)

Q1-도덕적으로 행동한다는 것은 반드시 자신의 욕망과 싸운다는 것을 뜻하는가?

Q2-우리는 좋다고 하는 것만을 바라는가?

Q3-의무를 다하는 것만으로 충분한가?

Q4-무엇을 비인간적인 행위라고 하는가?

Q5-일시적이고 순간적인 것에도 가치가 존재하는가?

Q6-무엇이 내 안에서 어떤 행동을 해야 할 지를 말해 주는가?

Q7-우리는 정념을 찬양할 수 있는가?

Q8-종교적 믿음을 가지는 것은 이성을 포기한다는 것을 뜻하는가?

Q9-정열은 우리의 의무 이행을 방해하는가?

Q10-진실에 저항할 수 있는가?

Q11-진리가 우리 마음을 불편하게 할 때 진리 대신 우리에게 위안을 주는 환상을 좇아도 좋은가?

 

 

어느 편집자가 보내왔다. 영후를 위한 추천도서 목록이다.

책은 받지 않겠습니다. 의도와 다르게 새책을 보내오시니 제가 여러분들께

책을 사달라는 꼴이 되어서 민망합니다. 이미 보내 주신 분들께는 물론 다음 책이

나오면 저희 책으로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1 / 엄기호 - 아무도 남을 돌보지 마라

02 / 엄기호 외 - 거꾸로 생각해 봐, 세상도 나도 바뀔 수 있어

03 / 김두식 - 불편해도 괜찮아

04 / 알랭 드 보통 - 인생 학교 시리즈

05 / 김연수 - 청춘의 문장들

06 / 얼 쇼리스 - 희망의 인문학

07 / 안소영 - 책만 보는 바보

08 / 존 버거 - 다른 방식으로 보기

09 / 롤랑 바르트 - 카메라 루시다

10 / 수전 손탁 - 사진에 관하여

11 / 다이앤 애커만 - 감각의 박물학

12 / 레베카 솔닛 - 걷기의 역사

13 / 슈테판 츠바이크 - 광기와 우연의 역사

14 / 서경식 - 나의 서양미술 순례

15 / 서경식 - 소년의 눈물

16 / 신영복 - 감옥으로 부터의 사색

17 / 조영래 - 전태일 평전

18 / 사사키 아타루 잘라라, 기도하는 그 손을

19 / 김진애 - 나는 왜 공부하는가

20 / 이원석 - 공부란 무엇인가

21 / 앙토냉 질베르 세르티양주 - 공부하는 삶

22 / 고미숙 - 공부의 달인, 호모 쿵푸스

23 / 살만 칸 - 나는 공짜로 공부한다

24 / 장정일 - 장정일의 공부

25 / 유시민 - 청춘의 독서

26 / 박웅현 - 책은 도끼다

27 / 강신주 - 상처 받지 않을 권리

28 / 강신주 - 철학이 필요한 시간

29 / 고병권 살아가겠다

30 / 유시민 - 나의 한국 현대사

31 / 유시민 - 거꾸로 읽는 세계사

32 / 박시백 - 조선왕조실록 시리즈

33 / 한홍구 - 대한민국사 시리즈

34 / 조 사코 - 팔레스타인

35 / 알랭 드 보통 - 뉴스의 시대

36 / 장하준 - 경제학 강의

 

 

 

 

 

 

 

4dr@naver.com

 

 

 

 

  • 선영 2014.08.12 08:45

    드릴 책은 없고 소중한 목록만 눈에 담아 갑니다^^

  • 4dr 2014.08.12 16:57

    서시요!

  • 파르티잔 2014.08.12 10:42

    10권정도는 읽어 본 것 같은데 책은 없소. ㅋㅋㅋ

  • 4dr 2014.08.12 16:57

    믿을 수 없소.

  • 파르티잔 2014.08.13 09:48

    자세히 보니 9권 이군요. 예리하기는. ㅎㅎ

  • 4dr 2014.08.13 17:23

    역시 믿기 힘드오. 페북 보니 사과를 아홉 개 먹었겠지.

  • 미나리 2014.08.12 10:47

    모르는것이 더 특별할수 있지 않을까...

    어린  소녀들 처럼요..

    송강호 배우는 영화를 거의 안본다는 글을 오래전에 봤습니다.. 직업이 배우인데요.. ^^

    질문과 제목들을 읽는것만으로 많이 생각을하게 합니다.

     

  • 4dr 2014.08.12 16:58

    그래요. 어쩌면. 각주 많은 글 읽기 짜증나죠.

  • 앞산곰이 2014.08.12 11:29

    저런 시험을 치르고 대학가는 나라와 어릴때부터 온갖 선행학습에 주요과목

    암기위주의 시험만 치르고 대학가는 나라의 수준차이는 어느정도일까요..ㅠㅠ

    목록 중 여러권은 제 책장에 꽂혀 있는데 드리기는 싫습니다. ㅎ

    저는 이장님과 반대로 서가에 책이 가득 꽂혀 있을때가 행복하거든요..ㅎ

    언젠가는 읽겠지 하는 욕심으로 지금도 틈틈이 모으고 있다는... 

  • 4dr 2014.08.12 17:00

    뭐 그런 나라나 이런 나라나 근본은 비슷한 듯합니다. 티벳 사람들과의 비교라면 차이가 많겠지요.

    저는 책장이라기 보다는 그냥 몇 박스 담으면 되는 수준이라...

    분명한 건 언젠가는 읽지 않아욧!

  • 나무와 숲 2014.08.12 12:13

    질문에 답들을 달아보면서

    아, 이제 생각이 공고해 졌구나! 싶네요.

    대화가 재미 없을만 하네.. ㅎ


    책을 많이 보는 사람은 학자, 지식을 대물림 해주는 일을 할 수 밖에...

  • 4dr 2014.08.12 17:01

    책이건 밥이건 여튼간에 재미지거나 맛있어야죠. 그러면 무조건 많이 보고 많이 먹겠지요.

  • 김은희 2014.08.12 19:16

    도서관에 이미 갖다 준 책이 몇 권 보이네욘 ㅡ.,ㅡ;

    글고 고병권이라는 이름이 반가워 찾아 보니 올해 1월에 나왔네요 ㅜㅜ 대략 올해에는 책에 관심이 전혀 없었다는 얘기인가 보아요 흠... 

    애니웨이... 이멜 확인 플리즈~ 

  • 4dr 2014.08.12 21:36

    19금은 안 된다는 답신 확인하세요.

  • 느티나무 2014.08.13 11:33

    저런 시험이라면 골치 아파서 대학가기를 포기했을 거 같아요

    암기위주라 그나마 대학 졸업장이라도 따게 되었군요 ㅎㅎㅎ

  • 4dr 2014.08.13 17:24

    사지선다형 쵝오!

  • 미도리 2014.08.13 13:07

    오랫만에 컴으로 들어와서 ... 노래 잘들었습니다 ~

    저 책들은 더많은 책읽기를 부르는 목록같네요..

    주석이 있는 글을 쓰려면 그러해야겠지만.. 그걸 생략한다고 가치가 떨어지진 않겠죠.

    살아가는 것 자체가 주석이 되어줄텐데 말이죠...


    풍경속 두 아이 참 이쁘네요 ^^

  • 4dr 2014.08.13 17:24

    예 저도 검색하다보니 엉뚱하게 책을 좀 볼까?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 앞산곰이 2014.08.13 16:54

    지금 배경음악을 듣다가 보니 이창동감독의 영화 '시'에서 마지막 장면에 나오던

    시에 곡을 붙인 노래군요..

    그때 영화보는 내내 노짱 생각이 나서 눈시울을 붉혔던 기억이 나는군요..

    철없는 아이들의 장난에 희생된 소녀의 모습에 자꾸만 노짱의 죽음이 겹쳐져서...   

  • 4dr 2014.08.13 17:26

    윤정희 나레이션 깔린 뮤비도 있었는데 그 음원을 찾기는 좀 귀찮고...

    이창동 영화를 싫어하는데 이상하게 거의 극장에서 봤더군요. 뭔 조환지.

  • 미나리 2014.08.14 17:04

    이창동 초록 물고기 본 기억이 나요..

    그땐 한국영화 안보던 시절쯤 됬는데 포스터에 끌려서 김기덕 악어 를 출발점으로 조금씩 보기 시작했던것 같아요.

    초록 물고기보면 '기르던 닭 ' 은 못먹게 될지도 모릅니다 생각을 거기까지 할수있는 맘이 준비된 상태라면요.

    영화가 무척 가슴아픕니다.. 김지운 달콤한 인생을 볼때 초록물고기 영화가 떠오르더군요.

    (귀촌하고 기르는 닭을 먹어보겠다 안된다로 두해이상을 남편과 보이지 않는 갈등하다 남편이 포기..ㅎ)

    아주 아주  오래전엔 독립영화를 금요일밤에 여러편을 이어 티비에서 했었는는  데이트보다 더 중요했습니다^^

    지금도 주부가 아니라면 밤새 영화 보고싶습니다만... 체력도  안되고

    느낌이 너무 무거운 독립영화같은 종류는 이젠 감정이 감당이 안되기도 할듯합니다 육아를 하다보니.. ....^^

    한국 감독들이  다양해지고 볼만한 영화도 많아져서 다행? 입니다 ^^

     

     

     

  • 4dr 2014.08.14 19:17

    이번 주는 케이블에서 캐리비언의 해적 4편 연속이라 모두 보는 중입니다. 글은 접고. ㅎ

  • 달의정원 2014.08.15 12:31

    모두,는 아닙니다. 도중에 zzz

  • 4dr 2014.08.19 22:56

    눈을 감아도 온 몸으로 느낀다는.

  • 시루봉 2014.08.20 09:31

    객관적으로 좋은 날은 전 생애에 놀랄 정도로 적지만

    내게 좋은 날은

    타임머신을 가능케 할 에너지가 있으면 무한대

    의욕을 갖추는 것이 하루의 목표가 되면 나쁜 삶.


    영화 노스탤지어 도입부 남주인공이 온천지역을 찾아가는 도중의 독백

    아무리 아름다운 풍경을 찾아 간들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바칼로레아 문제에 추가요 ㅎ


  • 4dr 2014.08.20 23:06

    타르코프스키 영화 노스탤지어? 소문만 들어도 하품이 나오던데...

  • 의자 2014.08.21 00:15
    롤랑바르트의 번역 된 책은 다 갖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택도 ㅡ,.ㅡ
    에헤라 디어~~~
    잘 지내시나요?^___^
  • 4dr 2014.08.21 09:00

    별 재미없어요.

    순조로운 육아중이시겠지요.

  • 의자 2014.08.21 13:48

    윤하엄마도 알려주지 않았어요~

    누구도 알려주지 않았어요~

    ㅡ,.ㅡ 낳는게 제일 쉽다는거.. 흥분흥분

  • 4dr 2014.08.22 00:41

    산행에서 일행을 완주시키는 비결은(저는 동의하지 않지만),

    "거의 다 왔다."

  • 오리 2014.08.22 04:42

    말하기 전이 더 좋다는 거

    말하기 시작하면 머리 아파 진다는 거...

    (알려 드렸음)

  • 밝돌 2014.08.24 20:10

    안 본책이 대다수라 ~~

     엄기호의 아무도 남을 돌보지 마라  제목부터 맘에 들어라~~

    맥지 서점 가고 싶어지게 만드시네요.

  • 4dr 2014.08.24 23:00

    맥지서점이 뭐죠? 동네책방인가...

  • 밝돌 2014.08.25 19:13

    앗, 이런 경상도 분이 멕지~~ 이런말 안쓰시나 그냥 이란뜻

  • 4dr 2014.08.25 20:39

    백지, 밳지

    라는 표현은 과거에 했었지요.

    북돈가요?

  • 미나리 2014.08.26 10:03

    괜히 괜시리도  어울릴듯합니당..^^ 맥제...라고 표현하기도 ..

    금방 실컷 뭔가를 먹었는데 아빠가 더 맛있는 걸 사오시면 아이들이 맥제 미리 그걸 먹었네...라고 표현을 하겠죠..^^

  • 4dr 2014.08.26 20:45

    여튼 오래간만에 듣는 표현입니다. 거의 외국어죠.

  • 산과들 2014.09.04 21:38

    올만예요 4dr(권산님) ㅎㅎ  이곳에 오면 어쩐지 맑게 개인 지구의 먼 골짜기에 와 있는, 씨원한 바람이 부는 곳에 서있다는 느낌~  좋씁니다아! 나름의 철학 향기~

    순수~ 그 의미를 되새겨봅니다. 아무튼 오랫만에 맑은 산 골짜기에 온 느낌이예욘(you 흉내~) 제 글에 항상 어렵게 답을 하시는 것같아서 쪼금 어색함 ㅎㅎ

    둥글고 하얀 추석달에 가슴 속 말갛게 쓸어보시길!~ 좋은 명절 보내세요~ 멀리서 빌어드립니당~  (노래도 잘 듣고 갑니다)

     

  • 4dr 2014.09.04 22:43

    이 글 역시 댓글 달기가 쉽지 않군요. 그런 경우가 있어요. ㅎ 즐추.


List of Articles
공지 '구례 100장면+간혹 추가 몇몇' 사진을 팝니다 / 아주 심한 로딩 -,.- 19 4dr 2014.01.20 4681
138 오래 쉼 file 4dr 2016.01.08 2269
137 五美洞日課 / 오미동일과는 오미동에서 6 file 4dr 2016.01.03 2790
136 雜說 / 뿌리 없는 나무 12 file 4dr 2015.12.27 2794
135 雜說 / 부뚜막에서 14 file 4dr 2015.12.16 2484
134 雜說 / 인사 14 file 4dr 2015.11.25 2613
133 雜說 / 음식 사진 유감 2 file 4dr 2015.11.21 1395
132 장터 / 한 번뿐인 삶 YOLO file 4dr 2015.11.13 1262
131 花開日課 / 주변에 사용자가 등록한 지점이 있습니다 12 4dr 2015.11.12 1757
130 雜說 / 힘든 일 22 file 4dr 2015.10.31 1446
129 雜說 / 메인보드는 어떻게 설사가 되었나 15 file 4dr 2015.10.22 1528
128 五美洞日課 / 오미동 아침 34 4dr 2015.10.20 1827
127 雜說 / 개인적 딜레마와 나라의 딜레마 3 file 4dr 2015.10.19 1377
126 五美洞日課 / 아프다는 것 12 file 4dr 2015.10.13 1531
125 五美洞日課 / 대화 14 file 4dr 2015.10.12 1458
124 五美洞日課 / K형 사진전 24 4dr 2015.10.10 1963
123 雜說 / 화개 공간 모습 33 4dr 2015.10.06 1844
122 五美洞日課 / 악양 들 62 4dr 2015.10.04 2068
121 五美洞日課 / 눈에 보이지 않는 물건이 없게 14 file 4dr 2015.09.21 1681
120 雜說 / RED 14 file 4dr 2015.09.09 1598
119 雜說 / 사창과 공창 8 file 4dr 2015.08.28 6395
118 雜說 / 패총 4 file 4dr 2015.08.13 1513
117 雜說 / 플랫폼의 소비자들 2 file 4dr 2015.08.02 1654
116 五美洞日課 / 디아스포라 4 4dr 2015.07.27 1636
115 雜說 / 일가(一家) 16 file 4dr 2015.07.18 1653
114 雜說 / 역할은 없다 19 file 4dr 2015.07.15 1594
113 五美洞日課 / 이런 저런 9 file 4dr 2015.07.06 1635
112 五美洞日課 / 신문지 8 file 4dr 2015.06.26 1667
111 五美洞日課 / 악양에서 13 file 4dr 2015.06.26 1566
110 五美洞日課 / 800g 9 file 4dr 2015.06.22 1550
109 五美洞日課 / 이유 6 file 4dr 2015.06.22 1431
108 五美洞日課 / 결과는 같다 6 file 4dr 2015.06.20 1414
107 五美洞日課 / 호밀밭 열두 장 10 file 4dr 2015.06.18 1882
106 五美洞日課 / 밀가리 9 file 4dr 2015.06.09 1665
105 雜說 / 안타깝다 12 file 4dr 2015.06.01 1702
104 雜說 / 아마도 12 file 4dr 2015.05.30 1952
103 雜說 / 출옥 23 file 4dr 2015.05.12 1809
102 雜說 / 슈퍼맨 12 file 4dr 2015.05.03 1798
101 五美洞日課 / 빨랫줄과 미나리 10 file 4dr 2015.05.01 1823
100 五美洞日課 / 땡초 장 7 file 4dr 2015.04.29 1971
99 五美洞日課 / 수제버거와 개다리소반 17 file 4dr 2015.04.25 2676
98 serban savu 13 file 4dr 2015.04.25 2561
97 雜說 / 무간지옥 18 file 4dr 2015.04.20 1708
96 雜說 / 감당이 곧 능력이다 16 file 4dr 2015.04.16 1725
95 五美洞日課 / 짧은 칩거 10 file 4dr 2015.04.08 1724
94 五美洞日課 / 편집 5 file 4dr 2015.04.08 2047
93 雜說 / 편지 20150404 11 file 4dr 2015.04.04 1854
92 2007년 12월 29일 오후 3시의 山 10 file 4dr 2015.04.01 1654
91 산의 골기 10 file 4dr 2015.04.01 1744
90 雜說 / 편지-17 하이에나는 냉장고가 없다 25 file 4dr 2015.03.30 2438
89 五美洞日課 / 토요일 12 file 4dr 2015.03.28 1791
88 雜說 / 멸치 똥 13 file 4dr 2015.03.23 1850
87 雜說 / Still The Same 15 file 4dr 2015.03.17 2112
86 五美洞日課 / 근황이랄까 14 file 4dr 2015.03.14 1834
85 雜說 / 두렵고 지긋지긋하다 8 file 4dr 2015.03.10 1874
84 雜說 / 편지-13 14 file 4dr 2015.03.06 2029
83 五美洞日課 / 동기부여 20 file 4dr 2015.03.02 1901
82 五美洞日課 / 희상이 6 file 4dr 2014.12.16 2239
81 雜說 / 나에게 20 file 4dr 2014.12.13 2057
80 雜說 / 1035호 그녀들 22 4dr 2014.12.10 2324
79 雜說 / 개새끼들 14 4dr 2014.12.06 2142
78 五美洞日課 / 심쿵! 26 file 4dr 2014.12.03 2253
77 雜說 / 답신 12 4dr 2014.12.02 1806
76 雜說 / GAME 24 file 4dr 2014.11.30 2035
75 雜說 / 제대로 된 커피 34 file 4dr 2014.11.24 2308
74 雜說 / 편지-03 38 4dr 2014.11.16 2906
73 五美洞日課 / 일요일 풍경 18 4dr 2014.11.10 2381
72 음... 10 file 4dr 2014.11.04 2155
71 雜說 / 태초에 새것이 있었다 26 4dr 2014.11.04 2255
70 雜說 / 브로커 27 4dr 2014.10.30 2534
69 雜說 / 있다 없다 12 4dr 2014.10.29 1860
68 旅行 / 편견과 응시 – 대구 34 4dr 2014.10.28 3459
67 장터 / 홍순영의 수수 8 file 4dr 2014.10.24 2202
66 五美洞日課 / 빠듯하다 21 4dr 2014.10.21 2130
65 雜說 / 대구·경북 번개팅 관련 19 4dr 2014.10.19 2197
64 五美洞日課 / 복사뼈 19 4dr 2014.10.16 2024
63 雜說 / 중심 22 file 4dr 2014.10.13 2146
62 五美洞日課 / 가을 풍경 젠장 10 4dr 2014.10.10 2024
61 雜說 / ㅅ ㅂ 26 file 4dr 2014.10.08 2108
60 雜說 / 차카게살자 30 4dr 2014.10.06 2117
59 雜說 / 원 기자 15 4dr 2014.10.05 2107
58 雜說 / 편지-02 31 4dr 2014.10.01 2418
57 雜說 / 80 36 file 4dr 2014.09.28 2200
56 雜說 / 그냥 궁리 30 4dr 2014.09.19 2303
55 五美洞日課 / 물아일체 50 4dr 2014.09.15 2247
54 雜說 / 가족 10 4dr 2014.09.11 2140
53 雜說 / 3박 3일 43 4dr 2014.09.03 3382
52 출타 6 file 4dr 2014.08.29 2069
51 雜說 / 다큐멘터리 봅시다 20 4dr 2014.08.26 2201
50 雜說 / 꼬라지 41 4dr 2014.08.24 2203
» 五美洞日課 / 그곳은 어떤가요 39 4dr 2014.08.11 2810
48 雜說 / 부산에 가면 28 4dr 2014.08.10 2235
47 五美洞日課 / 안부들 25 4dr 2014.08.09 2082
46 五美洞日課 / 말복 & 입추 26 4dr 2014.08.07 2019
45 五美洞日課 / 헐!레이저 16 4dr 2014.08.06 2011
44 雜說 / 지금 소용되지 않는 글쓰기 24 4dr 2014.08.05 2435
43 雜說 / 두 잡지 15 4dr 2014.07.28 2117
42 雜說 / 머리글을 먼저 쓰다 20 4dr 2014.07.27 2034
41 五美洞日課 / 여름을 위하여 23 4dr 2014.07.24 2046
40 五美洞日課 / 나는 감사다 21 4dr 2014.07.22 2105
39 五美洞日課 / 그들의 삶이다 10 4dr 2014.07.20 239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